[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방송화면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방송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송이 매니저가 상상 못한 조합으로 먹방을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이 매니저가 고향집을 찾았다.

이날 송이 매니저는 박성광이 SBS ‘정글의 법칙’ 스케줄차 해외에 나간 틈을 타 고향으로 향했다.

송이 매니저는 자신의 동생, 엄마, 할머니와 재회했다. 그리고 드디어 ‘붕어빵 세 모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송이 매니저와, 동생, 엄마, 할머니는 한 자리에 모여 ‘엄마표 진수성찬’을 먹었다. 특히 송이 매니저 자매의 남다른 먹방이 눈길을 끌었다.

송이 매니저의 동생은 앞서 피자를 돌돌 말아 한입에 먹었듯, 소고기와 야채를 돌돌 말아 먹는’돌돌이 먹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송이 매니저는 배춧잎에 소고기와 과메기를 얹는 상상 못한 조합으로 참견인들을 놀라게 했다.

전현무 등 참견인들은 “고기랑 과메기가 어울릴까?” 의아해 했지만, 이영자는 “쫀득한 과메기가 식감을 채워줄 것”이라며 “역시 먹을 줄 아는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