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사진=JTBC 방송화면

정지훈이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남녀 공용 사우나에서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아는형님’에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범수와 정지훈(비)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정지훈은 “북유럽에서 사우나를 하다가 깜짝 놀란 적이 있다”라며 “사우나에 앉아 있는데 여성 두 분이 나체로 들어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지훈은 “여성분들이 상의는 탈의, 하의는 수건으로 감싸고 있었다”며 “나는 수건이 한 장 있었다. 그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라며 문제를 냈다.

형님들은 “정지훈이 당황해 가리고 나가려고 했다” “두 사람이 사인 받으려고 서울에서부터 동행한 것이다” “그걸 뭐하러 가려. 그냥 내려” 등 답을 유추했다.

서장훈이 “가지말고 우리랑 즐겨”라며 답을 맞추자, 정지훈은 “그래서 내가 당황해서 한 말은?”이라며 문제를 다시 내 모두를 당황스럽게 했다.

결국 정지훈은 “나 여자 친구 있어”라며 밖으로 나갔다고 털어놨다. 정지훈은 “너무 당황했다. 두 사람이 너무 당연하게 내 옆자리에 앉는 순간 ‘아 여탕인가’ 하며 나가려는데 ‘여기와서 즐겨’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순간적으로 ‘여자친구가 있다’고 말하며 나갔다”고 털어놨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