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퇴출 등 요구

이른바 '5·18 공청회 망언'을 규탄하는 광주 범시민궐기대회가 16일 광주시 동구 금남로 거리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3인 망언의원 퇴출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가 주최한 이날 궐기대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광주·전남을 지역구로 둔 여야 국회의원을 비롯해 5월 단체, 시민 사회단체, 광주시민 등 3천여 명(주최측 추산 1만명)이 모였다.

5월 항쟁 당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의 아들 호제씨와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존 인물 김사복씨의 아들 승필씨도 궐기대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집회는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시작해 5·18 왜곡에 앞장서 온 지만원 구속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퇴출 등을 요구하는 발언과 문화행사로 진행됐다.

이 시장은 대회사에서 "80년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광주시민 모두가 참을 수 없는 분노를 가지고 이 자리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더이상 5·18을 왜곡·폄훼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실하게 책임을 묻고 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정치권이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 등도 단상에 나와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5월 단체 관계자들은 시민들에게 주먹밥을 나눠주며 5월 항쟁 당시의 모습을 재연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자유한국당 망언 국회의원 3명과 지만원씨의 사진이 담긴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 행사를 연 데 이어 5·18 민주광장 앞에 마련된 무대에서 광주 세무서까지 왕복 2㎞ 구간을 행진했다.

앞서 극우단체 회원 50여명은 범시민궐기대회가 열리기 3시간 전인 오후 1시께 금남로 4가에서 5·18 유공자 명단공개를 요구하는 집회와 행진을 열었다.

충돌을 우려한 경찰이 시위대를 에워쌌지만 5월 단체와 시민들은 무대응으로 일관해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시민운동본부는 오는 23일 서울 광화문 광장 또는 국회 앞에서 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