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세계 센트럴시티 제공

신세계센트럴시티가 서울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테이션에 '청년커피LAB' 공간을 마련하고 이 곳을 운영할 청년 창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카페 창업을 희망하는 만 20~39세까지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최종 선정된 청년 창업자는 6개월간 실질적 카페 운영 경험을 두루 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카페 운영으로 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한 청년 사업가는 이후 영업을 통해 마련한 자본금을 토대로 원하는 상권에서 실제로 창업을 한다.

신세계센트럴시티는 선정된 청년 사업자에게 약 66㎡(20여평) 매장 공간과 매장 인테리어 비용 전액, 커피 머신 등 영업 장비를 모두 지원한다. 청년커피LAB 운영 후 청년 사업자가 실제로 창업할 경우 창업자금까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상권 및 입지 조사도 함께 진행하며 브랜드 로고와 매장 디자인 컨설팅도 지원해 청년 사업가의 안정적인 영업을 도모한다.

신세계센트럴시티는 비용뿐 아니라 한국커피협회와 손잡고 커피 머신과 원두 품질관리, 매장 운영 멘토링, 위생, 서비스 등 실질적 카페 운영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신세계 센트럴시티 전 직원은 바리스타 자격을 소지하고 있어 전 임직원이 교대로 청년커피LAB에서 함께 근무하며 청년 창업자를 지원한다.

오는 21일까지 전자우편(coffeelab@shinsegae.com)을 통해 지원할 수 있으며 모든 혜택이 청년 사업가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법인 명의와 사업자 등록이 되어있는 사람은 제외된다.

사업 계획 등 1차 서류심사로 10여명의 후보를 선정하고 바리스타 능력 등 2차 면접과정을 통해 이달 말 청년커피LAB을 운영할 최종 1인이 탄생한다. 최종 선발된 청년 사업가는 본인이 원하는 팀(바리스타 등)을 꾸려 다음 달부터 8월까지 6개월간 카페를 운영한다.

박주형 신세계센트럴시티 대표이사는 "청년들이 실제 창업해 성공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