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국내 금융권 가계대출이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규제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15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신전문금융회사,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00억원 감소했다. 금융권 가계대출이 감소한 것은 금융당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1월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가계대출은 지난해 12월 6조6000억원 증가했는데 올 들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지난해 1월(5조1000억원)과 비교해도 5조3000억원가량 축소됐다.

전체 가계대출 중 은행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과 2금융권 대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은 828조7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1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정부의 잇단 대출규제로 주택 매매가 둔화한 가운데 겨울철 이사 비수기까지 겹쳐 주택담보대출은 2조6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한 달 새 1조5000억원 줄었다. 금융위는 연말 상여금 지급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관리지표 도입 등에 따라 신용대출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2금융권은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이 1조3000억원 순감했다. 특히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이 1조8000억원 순감했다. 새마을금고가 취급한 거액의 집단대출이 은행권의 잔금대출로 전환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