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초 지만원 구속수사 촉구 탄원서 법원 제출

민주평화당은 15일 자유한국당이 '5·18 모독'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유예 처분을 내린 데 대해 강력한 비판을 이어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꼼수징계를 규탄한다"며 "헌법을 무시하는 인사가 지도부가 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줬다"고 말했다.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각각 한국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장 원내대표는 "두 의원이 지도부가 되면 어떤 징계를 할 수 있겠는가.

우물쭈물하다 '솜방망이' 징계를 할 것이 뻔하다"며 "한국당이 이처럼 반민족 인사의 지도부 입성을 묵인하고 망언을 방관하면 반헌법·반민주·극우세력임을 스스로 입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엽 최고위원도 "한국당의 망언 3인방 징계는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면서 "이종명 의원 제명으로 면피하고, 정작 김진태·김순례 의원에게는 당 지도부 입성의 길을 활짝 열어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5·18 유공자와 광주시민을 '괴물집단'이라고 하는 사람이 지도부가 되어도 된다는 말인가"라며 "한국당에서 일베(일간베스트·극우성향 커뮤니티 사이트)의 향기가 물씬 난다.

제1야당이 태극기부대가 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의원도 "한국당의 '셀프 위장 징계쇼'로 5월 단체와 광주시민들은 더욱 분노하고 있다"며 "기대하지도 않았지만, 시간 벌기와 면죄부를 주기 위한 쇼에 불과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이날 내주 초 당 5·18 역사왜곡특위 명의로 '5·18 북한군 개입설'을 펴는 지만원 씨를 구속수사 할 것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서울중앙지법에 내기로 의결했다.

또 천정배 의원의 대표발의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허위·비방·날조 정보를 불법정보로 규정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내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