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수습 시도…"당헌·당규 따른 결정, 민주당은 자기들 잘못도 반성해야"
이종명 제명 과하다는 지적도…"동료 의원 제명하겠다는 건 정치 공세"


자유한국당 15일 '5·18 모독'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 결정이 '꼼수'라는 비판에 대해 "인민민주주의를 하라는 말인가"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종명 의원에 대해 제명 조치를,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선 징계유예 처분을 내린 것은 당헌·당규에 의거한 정당한 조처라는 것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징계 결정을 유예한 일에 대한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당규를 무시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이것이 과연 타당한 주장인가.

우리가 말하는 '법치'는 어떻게 하라고 그렇게 말하나"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다른 당의 지도부와 당원들에게 묻는다.

여러분의 당은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있나"라며 "당헌·당규는 장식품으로 국민의 눈을 가리기 위해 만들어 놓은 건가.

제1야당에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씀을 하는 것은 도에 지나친다"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자기들(민주당 등 다른 정당) 마음대로 처리가 되지 않았다고 해서 저희를 공격하는 것은 법치주의를 하지 말고 당헌·당규를 무시하자는 말"이라며 "인민민주주의도 아니고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징계 문제는 저희 당의 당헌·당규에 따라 하는 것"이라며 "남의 당 일에 대해 호재를 만난 것처럼 몰아붙이는 것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고도 했다.

김순례 의원 자신은 입장문을 통해 "당 윤리위의 결정을 겸허히 수용한다.

당과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지 않도록 자중하겠다"며 "일부 다른 사람들이 이야기한 듯한 내용을 제가 이야기한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

'태극기 부대가 지지해 인지도가 올랐다며 좋아 한다'고 매도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말했다.

특히 당내에선 민주당 등 다른 정당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시도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의견도 잇따랐다.

김무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발언은 크게 잘못된 것인 만큼 해당 의원들의 사과와 자숙이 우선돼야 한다"면서도 "다만 이 같은 발언을 갖고 동료 의원을 국회에서 제명하겠다고 나서는 것도 지나친 정치 공세"라고 말했다.

한국당 일각에선 동시에, 민주당이 남의 당 공격만 할 것이 아니라 자신들을 둘러싼 의혹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를 냈다.

정 정책위의장은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 마포구의 당인리 화력발전소 리모델링 사업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 언급한 뒤 "정말로 제명해야 할 사람은 손 의원"이라고 밝혔다.

윤기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손혜원식 비위의혹'이 양파껍질처럼 까도까도 계속 나오고 있다.

자신의 권력을 아낌없이 탈탈 털어 휘두른 것으로 보이는 끝없는 의혹에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손 의원은 이에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김학용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민주당도 이제는 그만하고, 자기들이 잘못한 것에 대해서도 반성하면 좋겠다"며 "5·18 발언으로 여러 의혹들이 묻혀있지만 구름이 계속해서 해를 계속 가릴 수 없듯이 민주당의 의혹들도 국민의 심판을 받을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