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스위스 아벨에 5억 달러 규모 상업화 계약
중추신경계 기술수출 중 유럽 최대‥빠르면 2021년 유럽 허가 및 판매
SK, 아벨 신주인수권 확보로 추가 수익 창출 기대

SK(280,000 +0.90%)바이오팜이 개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가 6000억원 규모의 유럽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미국에 이어 유럽까지 선진 제약 시장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SK의 자회사 SK바이오팜은 뇌전증 신약 후보물질인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내 상업화를 위해 스위스 아벨 테라퓨틱스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5억3000만 달러(약 6000억원)로 유럽 지역 상업화를 위해 이뤄진 중추신경계 기술수출 중 최대 규모다. SK바이오팜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반환조건 없는 선(先) 계약금 1억 달러를 받았다.

시판허가 등 목표 달성시 계약금 총액 중 나머지 금액(4억3000만 달러)을, 판매가 시작되면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아벨의 신주 상당량을 인수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기업가치 제고에 따른 추가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해졌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아벨은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판매를 위해 미국 노바퀘스트 캐피탈 메니지먼트(NovaQuest Capital Management)와 유럽 LSP(Life Science Partners) 등 헬스케어 분야 유력 투자사들이 합작해 설립됐다.

아벨은 세노바메이트 개발에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인력과 자금을 최우선적으로 투입하고 SK바이오팜이 보유한 글로벌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유럽의약청(EMA)에 신약 판매허가신청서(NDA)를 제출할 계획이다. EMA의 허가를 받으면 세노바메이트는 전통의 제약 강국인 영국·독일·프랑스·스위스를 포함한 유럽 32개국에 판매된다.

이번 기술수출은 지역별 특성에 최적화된 SK바이오팜의 글로벌 전략에 따른 것이다.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에서는 임상 전 과정부터 NDA까지 신약 독자개발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고 유럽에서는 시장 특성을 고려해 현지에 거점을 둔 파트너사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말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신약허가신청서(NDA)를 제출했고 최근 심사에 돌입했다. 올해 11월 세노바메이트의 시판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판 허가시 SK바이오팜은 2020년 미국 판매를 시작으로 유럽을 거쳐 한·중·일 등 아시아 지역에서도 세노바메이트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인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뇌전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62억 달러(약 6조8000억원) 수준에서 2021년 70억 달러(약 7조80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중 프랑스, 독일,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5개국의 시장 규모는 9억 달러(1조원)로 2021년 10억 달러(1조1000억원)를 돌파할 것으로 추산된다.

SK는 세노바메이트로 26년 간 신약 개발에 투자해온 노력들이 결실을 맺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93년 신약개발 시작 이후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개발에 주력해온 SK는 성공 여부에 대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최태원 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지속적인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세노바메이트의 신약 가치를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며 아벨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유럽 시장에 가능한 빨리 출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