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서 구체적 답 오지 않아
불발 또는 일정 변경 가능성은 예단 어려워”

통일부가 3·1절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에 대해 “규모 있게 하기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1절이 약 2주 남았지만, 우리측의 제안에 대해 아직 북측의 구체적인 답이 온 게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현재 정부 입장에서는 실현 가능하고 내실 있게 할 수 있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공동행사의 불발이나 일정 변경 등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예단해서 말하기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남북한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정부는 지난 1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소장회의 때도 북측에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 기념행사 일정과 장소 등에 관한 계획을 제안했다. 음악회 및 축하공연,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주요 역사유적지 상호 방문, 남북 공동 학술회의 및 특별전시회 등이 추진될 전망이었다.

북측으로선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미·북 2차 정상회담 준비에 집중하면서 남북 공동사업에 제대로 신경쓰지 못하는 상황으로 보인다. 또 우리와 달리 북측에선 3·1절을 ‘3·1 인민봉기’라 부르며 항일 투쟁을 체제 선전과 연결시키는 것 외엔 별다른 기념 행사를 하지 않는다.

남북한은 오는 15일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소장회의를 열 예정이다. 우리 측에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참석한다. 이번 소장회의에서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기념행사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