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14일 오전 8시 42분께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소방자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이날 오전 9시27분께 모두 꺼졌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한화 대전공장에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현장에 출동했다”며 “정확한 경위 및 폭발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불이 난 한화 대전공장은 화약 등을 취급하는 곳이다. 지난해 5월에도 폭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