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조달환 이미도 하차통보 논란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측이 배우 이미도, 조달환을 일방적으로 하차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조달환, 이미도 소속사 측은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벌'에 출연 중이던 두 사람이 일방적인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들호2' 측은 "1회부터 마지막까지 나오는 인물은 조들호(박신양), 이자경(고현정) 밖에 없다"면서 "원래 에피소드가 끝나면 인물들이 자연스럽게 빠지고 투입된다"고 해명했다.

조달환은 조폭 출신 횟집 사장 안동출 역을, 이미도는 안동출의 아내 오정자 역을 연기하며 극의 웃음을 담당했다.

두 사람은 찰진 사투리부터 맛깔 나는 표정연기 거기에 행동 하나하나까지 맞춤 옷을 입은 듯 완벽한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자랑해 드라마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한 조들호 (박신양 분) 사단에 합류하게 되면서 사건의 공을 세우는 핵심인물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던 터라 이번 하차 소식은 시청자들에게 납득이 잘 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조들호2' 측은 "1회부터 마지막까지 나오는 인물은 조들호(박신양), 이자경(고현정) 밖에 없다"면서 "원래 에피소드가 끝나면 인물들이 자연스럽게 빠지고 투입된다"고 해명했다.

'조들호2'에 대한 구설수는 이뿐만이 아니다. 앞서 '조들호2'는 한상우 PD와 배우의 불화설이 제기되면서 메인 PD 교체설도 불거진 바 있다. 제작진은 "사실무근"이라는 해명을 한 바 있다.

또 주연배우 박신양이 허리디스크 수술을 하면서 2주간 결방이 되기도 했다.

방영 전부터 이 드라마는 SBS '리턴' 촬영 중 제작진과 불화로 하차한 고현정의 복귀작이라 관심이 쏠린 바 있다.

논란이 거듭되면서 이 드라마가 종영까지 무사히 끝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