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태국, 필리핀 이어 인도, 말레이시아 송금 서비스 추가

코인원트랜스퍼가 블록체인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의 아시아 송금 국가를 확장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리뉴얼 론칭한 크로스는 태국과 필리핀, 베트남 3개국을 대상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코인원트랜스퍼는 인도와 말레이시아 송금 서비스를 추가한다. 송금 완료까지 인도는 최소 5분에서 1시간이 소요된다. 말레이시아는 현지 은행 사정에 따라 최대 24시간이 걸린다. 송금 수수료는 모두 1% 수준이다.

크로스는 송금 국가 확장과 함께 기존 서비스 국가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개편했다. 필리핀은 송금 완료까지 최대 24시간 이내에서 5분 이내로 단축했으며, 태국 또한 5분 이내로 송금이 가능하다. 또 향후 중국, 네팔,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 지역으로 송금 국가를 추가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코인원트랜스퍼 관계자는 “2018년 기준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의 86%가 아시아 국적으로, 이러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 국가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송금 국가 확대는 물론, 각 국가의 로컬매니저 고용 등을 통해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고객들의 송금 편의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