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성·기능·디자인 모두 잡은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英 메리디안의 섬세한 사운드 튜닝…명품 사운드 경험

LG G8 씽큐 추정 이미지.

LG전자(72,000 -0.41%)가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 LG G8 ThinQ(씽큐)에 독보적인 프리미엄 사운드를 탑재하며 ‘스마트폰 명품 사운드’를 선보인다.

LG전자는 G8 씽큐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혁신 사운드기술 ‘CSO(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한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음악,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고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고해상도 음원, 서라운드 사운드 등 현장감 높은 콘텐츠에 대한 요구가 점차 높아지는 점을 G8 씽큐에 반영했다.

CSO는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는 기술이다.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낼 수 있다. CSO 기술을 탑재한 G8 씽큐는 수화기 구멍이 아니라 화면 전체에서 소리가 나기 때문에 고객이 화면 어느 위치에 귀를 대더라도 문제 없이 통화하는 것이 가능하다. 고객이 통화음을 크게 듣기 위해 스피커폰을 사용하면 기존과 동일하게 제품 하단에 위치한 스피커에서 소리가 나온다.

특히 G8 씽큐는 CSO와 제품 하단 스피커를 통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해 고객들은 보다 입체적이면서도 균형잡힌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CSO 덕분에 기존 스마트폰의 수화기 역할을 하는 리시버 구멍을 없앨 수 있는데 전면 디자인도 보다 깔끔해진다.

크리스탈사운드올레드의 개념도.

LG전자는 또 독자 오디오기술에 영국 오디오브랜드 ‘메리디안오디오(Meridian Audio, 이하 메리디안)의 전문성을 더해 프리미엄 사운드를 완성했다. 메리디안은 오디오 분야에서 아날로그와 디지털 기술을 조화롭게 접목시키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자동차브랜드 ‘레인지로버’의 ‘3D 서라운드 사운드시스템’을 설계하기도 했다.

또 G8 씽큐는 최대 7.1채널 고품격 음향을 만들어주는 입체 사운드시스템(DTS:X)을 유선 이어폰뿐 아니라 자체 스피커에서도 확대 지원하며 고객 사용성을 크게 높인다. LG전자는 지난해 G7 씽큐에서 스마트폰 최초로 DTS:X를 탑재한 바 있는데, 기존에는 유선 이어폰으로만 즐길 수 있었다.

특히 G8 씽큐 사용자는 ‘하이파이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으로 고해상도 음원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일반 음원을 보다 깨끗하게 만들어주는 ‘업샘플링’이 가능하다. 적은 데이터 용량으로 부담없이 고음질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는 MQA(Master Quality Authenticated) 규격도 지원한다. LG 스마트폰의 차별화된 오디오기능으로 강력한 중저음을 구현하는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그대로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전무)은 “프리미엄폰에 걸맞은 프리미엄 사운드로 고품질 콘텐츠를 즐기는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사용자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