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포차' 크리스토퍼/사진=올리프 '국경없는 포차' 영상 캡처

'국경없는 포차'에 크리스토퍼가 떴다.

지난 13일 방송된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에서는 덴마크에서 덴마크에서 마지막 영업을 하는 크루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포차엔 덴마크 팝스타 크리스토퍼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크리스토퍼는 현재 덴마크에서 가장 핫한 뮤지션으로 꼽힌다. 발매하는 앨범마타 차트를 휩쓰는 실력파 가수다.

크리스토퍼는 "사실 아침에도 왔는데, '밤에 여는구나'해서 다시 왔다"며 "아늑하다"면서 포차에 호감을 드러냈다.

이후 크루들의 요청에 크리스토퍼는 tvN '도깨비' OST인 'Beautiful'을 불러줬다. 크리스토퍼는 'Beautiful'에 대해 "이 곡을 정말 좋아한다"며 "제가 직접 영어가사를 썼다"고 말해 크루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 크리스토퍼는 영국 프리미어리크 토트넘 훗스퍼에서 뛰고 있는 축구선수 손흥민에 대해 언급했다. 크리스토퍼는 "손흥민은 알지만, 한국인인 건 몰랐다"면서 놀라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절친'인 덴마크 선수 에릭센도 같은 팀"이라고 친분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