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 유니폼 입은 팀 상대로 강해 '양봉업자' 별명
獨 도르트문트에 4경기 연속골 기록

엑스포츠뉴스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팀만 만나면 강해지는 '양봉업자' 손흥민(토트넘)이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4경기 연속골을 꽂았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2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도르트문트를 맞아 3-4-1-2 전술로 나선 토트넘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출격한 손흥민은 득점 없이 팽팽하게 이어진 후반 2분 왼쪽 측면에서 얀 페르통언의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 맛을 봤다.

이로써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11경기에 나서 9골을 터트리면서 '꿀벌 킬러'의 면모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더불어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근 3경기 연속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날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합쳐 4경기 연속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