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SKC(42,100 +2.06%)에 대해 필름과 반도체 소재 부문이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목표주가 5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18년 4분기 SKC의 실적에 대해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영업이익 528억원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윤 연구원은 “MCNS의 MDI·TDI 부진에 따른 지분법 손실, 태양광필름 자산상각이 130억원, 유가 급락에 따른 래깅효과 등 부정적인 영향이 있었다”면서도 텔레시스의 계절적 성수기 진입과 반도체 소재 이익 급증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16%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2019년 1분기 SKC 실적으로는 영업이익 468억원을 전망했다. 윤 연구원은 “텔레시스의 계절적 비수기에 진입하고 연말에 집중됐던 반도체 소재 매출도 다소 줄어들 것”이라며 “인더스트리 소재의 경우 원가부담이 해소돼 흑자전환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윤 연구원은 “2019년은 필름 실적 턴어라운드 원년이 될 것”이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PX·MEG 등 원료가 부담은 낮아지고 CPI·MLCC향 인증·친환경열수축필름 등 고부가 비중을 늘려 마진 확대를 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 “특히 SKC Inc는 태양광 사업 철수 이후 2019년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며 “CMP 패드, 웻 케미칼은 2019~2020년에 본격적인 매출과 이익이 발생하면서 성장성을 배가하는 요소가 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