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과 협약

김도진 기업은행장(오른쪽)과 이철우 경북지사. /기업은행 제공

경상북도는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기업은행(행장 김도진)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5일부터 일자리 창출 중소기업에 2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도와 기업은행은 2017년 1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해 저리(1.1%포인트 이상 감면)로 운영자금을 지원해 왔다. 이번 협약으로 100억원을 추가 조성한다.

일자리 창출 기업뿐만 아니라 고용예정 기업에도 금리감면 혜택을 준다. 융자지원 한도는 5억원으로, 은행 여신금리에서 1.35%포인트를 기본으로 감면해 지원한다.

안동=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