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현동 국제금융센터 만들었지만
민간·외국금융기업 유치 거의 없어
부산시와 한국금융연구원은 15일 ‘해양·파생 특화금융 중심지’ 지정 10년을 맞아 국제금융센터 캠코마루에서 기념식을 하고 세미나를 연다. 부산이 2009년 1월21일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10년 동안 일부 금융 공공기관이 집적한 성과는 있지만 민간 금융시장이 함께 발전하는 효과는 찾아보기 힘들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다. 금융중심지로의 성장을 위해선 민간 및 외국 금융회사를 유인할 수 있는 대형 공공기관의 이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과 함께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부산 문현동 문현금융단지에 2014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가 준공되고 지난해 말에는 2단계 업무 숙박시설 등이 완공됐다. 외견상으로는 금융중심지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전 공공기관 등이 모이면서 일자리 창출, 세수 확보 등의 효과도 나타났다.

하지만 우수한 금융사업 여건을 조성해 세계적인 금융회사를 유치하고 한국을 아시아의 금융허브로 키우겠다는 당초 금융중심지 지정 취지를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민간 금융회사의 설립이나 이전은 전무할 정도로 실질적인 금융 생태계 형성에는 실패했다는 평가다. 외국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국내 민간 금융회사도 없는 이름뿐인 ‘국제금융센터’인 데다 금융 관련 공공기관과 지역 산업의 연계 성과도 거의 없다. 부산은 금융도시가 아니라 금융 관련 공기업 집적도시라는 게 시민들 의견이다.

정부 차원에서 금융중심지 정책 전반을 재점검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은 “자본시장연구원과 금융감독원, 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등을 부산에 유치해야 한다”며 “국내외 금융기업이 모여 일하고, 자생력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실질적인 금융 내실화가 부족하다”며 “연내 부산국제금융진흥원을 설립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북한개발은행도 설립해 금융중심지 기능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