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첫 합동연설회

지지자2천여명 몰려 열기 후끈
김진태"당 지킨 건 내가 유일"

자유한국당 당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후보(왼쪽)와 오세훈 후보가 14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의원(기호순) 등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 세 명은 14일 대전 합동연설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황 전 총리는 보수 통합을 앞세워 대세론을 굳히는 데 주력한 반면 오 전 시장은 황 전 총리를 향해 “‘이념형 지도자’로는 내년 총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공격하며 판세 뒤집기에 나섰다.

황 전 총리는 이날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저 황교안은 어떠한 개인적 욕심도 앞세우지 않겠다”며 “자유 우파 대통합에 이 한 몸 던지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직 인선부터 탕평과 공정의 원칙을 분명히 세우겠다”며 “정책 공감대를 토대로 진정한 당 통합을 이루기 위해 ‘대통합 정책 협의체’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충청, 호남 지역 표심을 겨냥해 “충청을 대한민국 내륙의 핵심 거점이자 관광지로 키우고, 호남은 우주항공 등 첨단산업 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회엔 2000여 명의 지지자가 몰려 체육관이 꽉 찼다.

오 전 시장은 “내년 총선에서 정당 지지율이 아직 더불어민주당의 절반밖에 되지 않는 수도권에서 이기려면 중도층의 표심을 얻어야 한다”며 자신의 ‘중도 확장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념형 지도자인 황 전 총리나 김 의원은 정치와 이념에 관심 없는 무당층의 마음을 얻는 데 분명한 한계가 있다”며 “개혁보수 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을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엄혹한 환경에서 서울시장을 두 번 거머쥐었던 저력으로 반드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제가 윤리위에 회부된) 어제도 당에 항의는 하지 않고 청와대 앞에 가서 ‘대선 무효’ 1인 시위를 했다”며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이 누구냐”고 했다. 그는 “다른 후보들도 다 싸운다고 말하지만 저는 장외투쟁을 50번 이상 해본 사람”이라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일할 때 그 수많은 악법을 막아 낸 사람도 저 아닌가”라고 말했다. 당권 주자들은 15일 첫 TV 토론회를 한 뒤 18일 대구 합동연설회에 참석한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