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동포간담회
"방미 성과 A++" 자평

한국당 의원은 별도 일정 진행
방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13일(현지시간)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가 해결되면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대박 나는 한국 경제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저녁 뉴욕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한국 경제 상황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간담회에는 워싱턴DC 일정을 마치고 뉴욕으로 이동한 문 의장을 포함해 여야 의원단 7명이 참석했다. 방미 의원단 전체 규모는 14명이었으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워싱턴DC에서 별도 일정을 진행하면서 의원단 규모는 절반으로 줄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적극 두둔했다. 그는 “경제적 정의를 실현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려는 바람이 촛불혁명 민심 속에 있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모든 경제 기초의 패러다임이 그런 쪽으로 맞출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여러분들이) 이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골고루 잘 살고,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들려고 하다 보니 (경제정책 효과가 드러나는데) 시차도 생기고, 불이익을 얻는 사람도 생기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의장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결정적인 날이 될 것이며, 엄청난 변화가 예고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어 “첫째도 한·미동맹 강화, 둘째도 한·미동맹 강화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서 (여야가) 힘을 합쳐서 왔다”며 “일정이 빡빡한데도 불구하고 낸시 펠로시(민주당) 미국 하원의장 등을 만나는 데 전 시간을 할애해서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고 자평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