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이수용·이용호 등과 회동
베트남 개혁·개방모델 전수 표명
베트남 정부가 북한이 원하면 국가 개발과 사회주의 경제발전 경험을 공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북한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북측과 회담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14일 전했다. 민 장관은 지난 13일 평양에서 이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등과 회담하면서 “베트남은 북한의 요청이 있으면 국가 건설, 사회·경제발전, 국제 통합 경험을 공유할 준비가 돼 있용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개혁·개방 모델인 ‘도이모이’(쇄신) 노하우를 전수할 의향이 있음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민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인사를 전한 뒤 베트남 방문을 요청했다. 이수용은 “북한은 김일성 주석과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이 갈고 닦은 양국 간 우호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발전시킨다는 신념이 확고하다”고 화답했다.

지난 12일 2박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한 민 장관은 김정은의 방문 일정과 의전 등을 논의했다. 정확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김정은이 2차 미·북 회담 전후로 베트남을 국빈방문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김정은의 베트남 체류 기간이 길게는 1주일 정도 되는 셈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 기간 김정은에게 자국의 경제발전상을 적극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