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신선식품 새벽배송

처리물량 기존의 6배로 확대

이건준 BGF 사장(왼쪽 세 번째), 홍정국 BGF 및 BGF리테일 부사장(두 번째), 오정후 헬로네이처 대표(네 번째), 이상호 11번가 대표(다섯 번째) 등이 지난 13일 열린 헬로네이처의 경기 부천 신선물류센터 개장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헬로네이처 제공

헬로네이처는 지난 13일 경기 부천에 ‘새벽배송’ 서비스의 핵심인 신선물류센터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헬로네이처는 가입자 수 50여만 명, 제휴 생산 네트워크 1000여 개를 보유한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전문회사다. 편의점업계 1위 CU를 운영하는 BGF가 지난해 6월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11번가로부터 헬로네이처 지분 50.1%를 넘겨받아 경영권을 인수했다.

부천 신선물류센터는 4630㎡(약 1400평) 규모다. BGF에 인수되기 전 헬로네이처가 경기 이천에서 운영했던 물류센터보다 면적은 3배 크고, 처리 물량은 6배 많다.

BGF 관계자는 “이천에서 부천으로 물류센터를 확장 이전함에 따라 서울·수도권 중심으로 이뤄지는 새벽배송 경쟁력을 더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접근성과 신선도 유지 측면에서 훨씬 유리해졌다는 얘기다. 새벽배송시장 1위 업체인 마켓컬리에 도전장은 던진 셈이다.

부천 물류센터는 상품별 특징을 고려한 맞춤 보관 존(zone)을 구성해 입고부터 출고까지 철저한 콜드체인을 구축했다. 연중 13도대의 온도를 유지해야 최상의 맛을 내는 망고, 바나나 등 열대과일을 위한 특수상온존에서부터 5도 냉장존, 영하 2도~영상 2도 보관이 필요한 발효식품 및 해산물 냉장존, 영하 18도 냉동존까지 세밀한 온도 관리가 가능해졌다.

작업자와 컴퓨터가 음성으로 대화하고, 바코드로 동시에 작업 상황을 체크하는 보이스 오더(voice order) 방식의 ‘인공지능(AI) 피킹 시스템’도 도입했다. 헬로네이처는 이를 통해 물량 처리속도가 최대 3배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천 물류센터엔 업계 최초로 냉동 워크인(walk-in) 시스템도 설치됐다. 작업자가 영하 수십 도의 냉동창고에서 장기간 작업할 때 입을 수 있는 냉해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편의점에서 운영 중인 워크인 냉장고에서 착안한 이 시스템은 슬라이딩 피킹존을 별로도 설치해 냉동창고에 들어가지 않고 작업할 수 있도록 했다.

오정후 헬로네이처 대표는 “물류 인프라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