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물 시세
명절 특수로 크게 올랐던 신선식품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평년보다 일조량이 많고 기온이 따뜻해 각종 채소와 과일 출하량이 증가한 것도 가격에 영향을 주고 있다.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번주 사과와 딸기 가격은 산지 출하량이 증가하면서 떨어졌다. 이날 도매시장에서 배 15㎏ 가격은 지난주 대비 3442원 내린 4만3704원이었다. 딸기값도 평년 대비 21.6%, 전월과 대비해도 24.7% 내려갔다. 이번주 딸기 2㎏의 도매 시세는 1만4444원이었다. 양파 무 배추 애호박 청상주 시금치 등 대부분 채소류도 평년 대비 25~50%가량 싼 상태다.

육류 중에서는 돼지고기 하락폭이 가장 컸다. 1월 도축 두수가 전월 대비 13.5% 증가한 반면 명절 이후 수요는 감소했기 때문이다. 돼지고기 1㎏ 가격은 평년보다 905원, 전주보다 108원 내린 3013원이었다.

명태는 어종보호를 위한 어획금지 조치가 지난달 21일부터 실시돼 가격이 상승할 전망이다. 설 연휴 기간 산지 작업 감소로 반입량이 줄었던 김과 건멸치 등은 수요가 동반 하락해 약보합세였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