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 41.8% 증가 1조2189억

은행·증권, 그룹 실적 '쌍끌이'
생명은 1141억 적자로 전환
김광수 회장 "리스크 관리 전념"
농협금융그룹이 지난해 1조2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내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2012년 농협금융 출범 이후 처음으로 ‘1조 클럽’에 가입했다.

농협금융은 지난해 순이익(지배지분 순이익)이 2017년의 8598억원보다 41.8% 증가한 1조218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이 각각 역대 최대 순이익을 내면서 그룹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사회공헌비 1000억원가량과 농가 지원을 위해 농협중앙회에 낸 농업지원사업비 3858억원을 합치면 실제 순이익은 1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농협금융은 설명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조선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며 충당금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며 “농협은행을 중심으로 이자이익,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원으로 전년보다 22.1% 감소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7조9104억원과 1조789억원으로 전년 대비 9.9%, 4.5% 증가했다.

농협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전년보다 87.5% 증가한 1조2226억원으로,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년 대비 0.12%포인트 높아진 1.65%(연간 기준)를 기록했다. NH투자증권은 2017년보다 3.1% 증가한 3609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실적 개선을 뒷받침했다.

하지만 농협금융의 보험 계열사들은 ‘어닝 쇼크’를 나타냈다. 농협생명은 지난해 환헤지비용 증가 등으로 1141억원 적자로 돌아섰다. 농협손보는 폭염 여파로 순이익이 92.4% 줄어 20억원에 그쳤다. 농협금융 내부에선 농협생명과 농협손보의 수익성 악화를 둘러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협금융은 올해 1조5000억원의 순이익을 내겠다는 경영목표를 정했다. 지난해보다 23.1% 늘어난 수준으로, 또 한 번 기록을 경신하겠다는 포부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사진)은 “올해는 세계 경기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내수 및 수출이 모두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리스크 관리에 힘쓰며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