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영등포·동대문구는 보합
감정원 "추가 하락 가능성"
서울 아파트값이 14주 연속 하락했다. 2013년 부동산 침체기 때 14주 연속 하락 이후 최장기간 떨어졌다.

14일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7% 떨어졌다. 지난해 11월 셋째주부터 14주째 하락 흐름을 이어갔다. 이는 주택 거래가 침체됐던 2013년 5월 넷째주부터 8월 넷째주까지 14주 연속 떨어진 이후 최장기간 하락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정부의 대출 규제와 보유세 부담,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추가 하락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천구(-0.21%) 강동구(-0.19%) 마포구(-0.18%) 강남구(-0.16%) 서초구(-0.15%) 등 대부분 구에서 하락 흐름이 나타났다. 금천·영등포·동대문구 등은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세를 보였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7% 하락했다. 지난주(-0.06%)보다 하락폭이 조금 커졌다. 시·도별로는 광주(0.03%)와 대전(0.06%)을 제외하고 모두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주 보합을 기록했던 대구의 아파트값이 다시 0.01% 떨어졌다. 경기도에선 성남시 수정구(-0.32%)와 하남(-0.22%) 광명시(-0.22%) 등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다만 방학 이사수요, 신도시 개발 등으로 남양주시(0.03%)는 소폭 올랐다.

전세시장도 약세를 지속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1% 하락했다. 지난주(-0.08%)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7% 하락했다. 16주 연속 하락세다. 대규모 새 아파트단지 입주 영향으로 성북구(-0.49%) 강북구(-0.33%) 강남구(-0.47%) 강동구(-0.35%) 등의 낙폭이 컸다. 경기도에선 광교신도시와 인근 동탄2신도시 신규 입주 영향으로 수원 영통구가 0.60% 급락했다. 대전 전셋값(0.03%)이 유일하게 상승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