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서 지재권 보호 등 담판
내달 美·中 정상회담 가능성
미·중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한 고위급 무역협상이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됐다.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협상이 시작되자마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지식재산권 보호, 기술 이전 강요 금지, 무역 불균형 해소 등을 놓고 담판을 벌였다.

협상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매우 유능한 사람들이 중국과의 협상을 위해 중국에 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며 “그들(중국)은 우리에게 엄청난 존경심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예전에 비해 큰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협상을 최종 타결하기 위해 다음달 정상회담을 할 것이란 미국 고위 관료의 공식 발언도 나왔다.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차관은 13일 열린 재생연료산업 콘퍼런스에서 “미·중 정상이 ‘3월 언젠가’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협상 시한(3월 1일)을 연장할 수 있음을 시사한 가운데 양국 협상팀이 합의하는 대로 그에 맞춰 3월 내에 정상회담을 통해 최종 타결을 선언하는 수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4일 “그동안 미국 고위층의 무역협상 관련 언급은 오락가락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발언은 미국 여론과 시장의 방향이 명확한 (협상) 추진력을 얻는 쪽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논평을 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이 다음달 1일에서 60일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더 오랫동안 협상하기 위해 시한을 연장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