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 탑재
리시버 구멍 없어져 디자인 깔끔
고해상도 음원 생생하게 즐겨
LG전자는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하는 스마트폰 ‘LG G8 씽큐’에 화면 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기술인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CSO: crystal sound OLED)’를 적용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올레드 패널을 스피커의 진동판처럼 활용하기 때문에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낼 수 있다. 화면 전체에서 소리가 나기 때문에 어느 위치에 귀를 대도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스마트폰 리시버 구멍이 없어져 전면 디자인이 깔끔해진다.

LG전자는 “CSO와 제품 하단 스피커를 통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했다”며 “소비자들이 입체적이면서 균형 잡힌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 사운드 기능도 업그레이드했다.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기업 메리디안과 협업했다. 7.1채널 고품격 음향을 만들어주는 입체 사운드 시스템(DTS:X)을 유선 이어폰뿐 아니라 자체 스피커에서도 지원한다. 사용자들은 또 ‘하이파이 쿼드 DAC’로 고해상도 음원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강력한 중저음을 구현하는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그대로 적용했다.

마창민 LG전자 MC상품전략그룹장(전무)은 “프리미엄폰에 걸맞은 프리미엄 사운드로 고품질 콘텐츠를 즐기는 사용자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에 맞춰 이날 신제품 ‘LG V50 5G’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