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와 김포시가 오는 4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를 발행한다. KT는 14일 김포시의 지역화폐 플랫폼 운영대행 사업자 경쟁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김포시는 서민경제 안정화와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간 11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을 추진해왔다.

KT는 불법유통 차단 및 모바일·카드 결제가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의 암호화 토큰 기술 ‘K-토큰’을 지역화폐 플랫폼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김포시 지역화폐는 김포지역 내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고 대형마트나 유흥업소 등에선 사용이 제한된다. 분산원장 기술을 적용해 위·변조와 이중 지급도 불가능하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