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입금 1.2兆↓…재무개선 가속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년 새 차입금 규모를 1조2000억원가량 줄이는 등 재무구조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작년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 9조7835억원, 영업이익 2814억원, 당기순이익 1301억원을 거뒀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보다 10% 늘었다.

실적과 함께 부채비율과 차입금 규모도 공개했다. 부채비율은 364.3%, 차입금 규모는 3조9521억원이다. 전년보다 각각 30%포인트, 1조2000억원가량 줄었다.

올해 목표는 매출 10조2500억원, 영업이익 5100억원으로 잡았다. 주력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실적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