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건축자재업체인 LG하우시스가 지인(Z:IN) 바닥재 ‘프레스티지’로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중 하나인 독일의 ‘2019 iF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LG하우시스는 상업공간용 타일 바닥재 ‘프레스티지-크랙 콘크리트’가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섬유·벽장재·바닥재 부문 본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지난해 사물 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창호 손잡이 ‘히든 디스플레이 핸들’로 iF 디자인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하게 됐다.

‘프레스티지–크랙 콘크리트’는 연속동조엠보공법(오목 볼록한 모양을 일치시키고 무늬 반복을 줄여 천연소재의 표면처럼 느끼게 하는 기술)을 통해 콘크리트의 느낌과 질감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상공간용 타일 바닥재 제품이다. 갈라짐과 거친 표면 등 실제 콘크리트에서 느낄 수 있는 질감을 기존 바닥재보다 더 사실적으로 구현한 점과 보는 각도에 따라 표면의 입체감이 달리 보이는 특수 인쇄 방식을 적용한 디자인 측면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은 게 수상 배경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G하우시스는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강한 내구성, 시공 편의성을 갖춘 프레스티지-크랙 콘크리트로 고급상가, 호텔, 전시장 등 상업공간 인테리어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박귀봉 장식재사업부장(상무)은 “앞으로 대리석 및 콘크리트 등 다양한 소재의 느낌을 인테리어 자재에 구현해 새로운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