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액 1조3762억원, 영업이익 419억원, 당기순이익 671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6%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7%, 728% 상승했다. 금호산업은 신규 착공현장 증가로 원가율이 대폭 개선된 효과가 매출과 영업이익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자산관리공사(캠코)승소금이 반영되면서 지난해 당기순이익도 대폭 증가했다.

재무구조도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전년 말에 비해 48%포인트 감소한 235%를 나타냈다. 차입금은 전년말 수준보다 246억원가량 적은 1831억원이다. 금호산업은 올해에도 영업실적 등 반영으로 부채비율과 차입금 잔액이 더욱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규수주는 수주역량 강화로 2조517억원을 달성했다. 수주잔고는 5조9021억원을 기록하며 6조원에 근접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내실 있는 신규수주와 수익성 개선을 통해 펀더멘탈이 더욱 견고해졌다”며 “개선된 실적을 바탕으로 주주이익 제고정책을 적극 실행해 기업가치를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