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부산 학장동 대호피앤씨에서 열린 ‘부산 대개조 비전선포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왼쪽 두 번째)과 함께 팻말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해 신공항 검증 결과에 대한 5개 광역자치단체의 뜻이 다르면 부득이 총리실 산하로 승격해 논의를 해야 한다”며 취임 후 처음으로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