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올해 두 차례에 걸쳐 행정직 9급 385명, 사회복지직 9급 75명 등 30개 직렬 972명을 선발하는 ‘2019년도 공무원 신규충원 계획’을 확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선발 예정 인원 805명에 비해 20.7% 늘어난 것이다.

시는 공정성 확보를 위해 공개경쟁시험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우수인력 확보와 전문성 강화를 위해 연구직, 일부 기술직,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포함) 졸업(예정)자는 경력경쟁임용시험으로 뽑는다. 양성평등 임용 목표제 지속 시행(성별 7 대 3), 장애인 취업기회 확대를 위한 의무고용 비율 5% 수준 유지, 저소득층의 공직 진출 확대를 위한 의무고용비율 2% 이상 채용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직급별(일반 기준) 모집 인원은 △의무직 5급 9명 △행정직 7급 15명 △수의직 7급 8명 △약무직 7급 2명 △시설직 7급 4명 △행정직 9급 385명 △세무직 9급 58명 △사회복지직 9급 75명 △간호직 8급 64명 △공업직 9급 92명 △시설직 9급 100명 △연구직 13명 등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