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도 20% 높은 과일 6종 내놔
롯데마트는 당도가 일반 상품보다 높은 사과, 배 등을 ‘황금당도’라는 브랜드로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롯데마트가 이번에 내놓은 6종의 황금당도 과일은 일반 과일보다 당도가 최소 20% 이상 높거나 품종이나 농법이 차별화된 과일이다. 황금당도 사과와 배는 각각 충주와 천안의 우수농가에서 재배됐다. 롯데마트는 제한적 급수를 통해 당도를 끌어올린 ‘쫀득이 방울토마토’와 열매 솎기로 과육을 단단하게 한 ‘담양딸기’도 황금당도 과일로 선정했다.

복숭아향이 나는 딸기인 ‘금실딸기’와 일반 딸기보다 2~3배가량 크며 무게가 개당 50g 이상 나가는 ‘킹스베리’도 황금당도 브랜드로 판매된다.

남창희 롯데마트 MD본부장은 “과일은 ‘맛’이라는 본연의 가치가 경쟁력”이라며 “황금당도 브랜드는 기준이 높고 재배가 어려워 상품화하기 쉽지 않지만 우수농가와 협력해 지속적으로 프리미엄급 제품을 선보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연말까지 참외, 수박 등 국산 과일과 체리, 포도, 파인애플 등 수입 과일을 대상으로 상품을 선별해 황금당도 과일을 20여 종, 40여 개 상품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