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노조는 사외이사 추천 못해"
KB금융지주에 이어 기업은행 노동조합도 노동이사제(근로자추천이사제) 도입을 추진한다. 국책 금융기관 중에서는 기업은행이 처음이다.

기업은행 노조는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를 추천하기 위해 15일부터 22일까지 사외이사 후보를 접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기업은행 정관에 따르면 기업은행 사외이사는 이사회 내 위원회인 운영위원회에서 후보를 추천하고, 은행장 제청을 통해 금융위원회가 임명하도록 규정돼 있다. 기업은행 노조 관계자는 “노조가 추천한 사외이사를 금융위에서 승인하면 절차상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금융행정혁신위원회는 2017년 말 금융공공기관에 노동이사제 도입을 권고하면서 기업은행 노조도 금융노조와 함께 노동이사제를 추진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정관상 사외이사 후보는 이사회 내 운영위원회에서 추천할 수 있다”며 “노조에는 후보 추천 권한이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기업은행의 사외이사는 3명이다. 이 중 이용근 사외이사 임기가 오는 18일 만료돼 기업은행 노조는 후임자를 추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언론 광고 게재, 은행 내 인트라넷 추천 등을 통해 노동계 및 인권 분야에서 경륜을 갖춘 인사를 추천받기로 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