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글로벌 결제기술업체 비자(VISA)가 연내 핀테크(금융기술) 업체를 육성 및 지원하는 이노베이션센터를 한국에 설립하기로 했다.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사진)은 13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업체와 더 많은 협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이노베이션센터를 한국에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설립 장소와 시기를 두고 미국 본사와 조율 중이며 가급적 올해 안에 세울 계획”이라며 “카드회사, 은행 등 기존 비자 협력사와 여러 핀테크 업체가 함께할 새로운 결제사업 기회를 구상하겠다”고 했다.

비자 이노베이션센터는 핀테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참여해 결제 관련 아이디어 제안뿐 아니라 상품·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공간이다. 그동안 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마이애미, 런던, 싱가포르 등 7곳에서 이노베이션센터를 운영해왔다.

윤 사장은 “한국은 핀테크 생태계가 빠르게 구축되고 있는 만큼 의미있는 성과를 낼 것”이라며 “미래 결제기술 및 서비스 혁신 속도를 앞당기는 기반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핀테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비자 에브리웨어 이니셔티브(VEI)’ 공모전을 열기로 한 것도 이런 취지에서다. 독창적인 사업모델을 제안한 핀테크 업체 한 곳을 오는 5월 선정할 계획이다. 윤 사장은 “공모전에서 우승한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이 싱가포르나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가서 비자 솔루션을 익히고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자코리아는 이날 미래 결제환경을 위해 개발한 서비스도 소개했다. 카드번호를 고유 디지털 식별자로 대체해 보안성을 강화한 ‘비자 토큰 서비스(VTS)’ 등이다. 윤 사장은 “한국 핀테크 업체와 적극 협력하면서 미래 결제상을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