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수소발전시스템 첫 공개
현대모비스가 차세대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에 적용된 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한 수소 발전시스템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앞으로도 차량용 수소연료전지모듈을 다양한 사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충북 충주에 있는 수소연료전지 공장에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해 운전을 시작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된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했다. 차량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병렬로 연결해 최대 450㎾급 발전용 시스템을 구축했다. 충주 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7%가량을 충당할 수 있는 규모다. 연료전지모듈을 추가하면 발전 규모를 더 늘릴 수도 있다.

수소 발전시스템은 공장 정전 때 비상 전원과 계절별 전력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