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표결 2주 연기 와중에
협상 실무진 술집대화 누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3월 29일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직전까지 시간을 끌면서 ‘합의안 수용’ 또는 ‘브렉시트 연기’라는 양자택일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정부 측 협상단 공무원 입을 통해 메이 총리의 노림수가 공개되면서 영국 정계에 파장이 일고 있다. 메이 총리는 12일(현지시간) 이번주 예정된 유럽연합(EU)과의 협상안에 대한 의회 승인 투표를 또 2주 연기했다.

영국 최대 민영방송 ITV는 이날 정부 측 협상 대표가 EU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의 한 술집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메이 총리가 3월 브렉시트 시한까지 기다렸다가 영국 의원들에게 합의안을 지지하든지 아니면 (EU 회원국 탈퇴 규정이 담긴) 리스본 조약 50조 발효를 연장하든지 둘 중 하나를 택하도록 압박할 예정”이라는 말을 나눴다. 협상 공무원은 “브렉시트 시한 연장이 가능한 방안이지만 연장은 상당히 장기간이 될 수 있음을 의원들에게 주지시켜야 한다”며 “긴 연장에 대한 두려움이 의원들 마음을 돌릴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메이 총리의 목표는 브렉시트 지지자들에게 겁을 줘 줄 서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스티븐 바클레이 브렉시트 담당 장관은 “브렉시트를 연기하는 방안은 정부 계획에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보수당 내 강경파에 미칠 파장은 클 전망이다. 이미 일부 의원은 메이 총리가 2주 내 EU와 협상에 실패하면 사임하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메이 총리는 의회에 출석해 14일로 예정된 합의안 하원 표결을 오는 27일로 미뤘다. 그는 “예상대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재협상은 없다는 기존 방침을 고수했다”며 “추가 회담을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협상안 최대 쟁점인 아일랜드 안전장치(백스톱)와 관련해 EU 측에 대안 협정, 안전장치 종료 시한 명기, 영국의 일방적 중단 가능 등의 옵션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회가 흥분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