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사바하'

'사바하' 이정재가 변신에 대한 욕망을 드러냈다.

이정재는 13일 서울시 용산구 아이파크몰CGV에서 진행된 영화 '사바하'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심이 가장 컸다"며 작품에 출연하게된 배경을 전했다.

이정재는 "스릴러라는 장르는 제가 이전까지 보여드리리 않은 모습"이라고 소개하면서 "새로운 작품,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리고 싶다는 욕구가 컸다"고 설명했다.

또 이정재는 "이제는 다른 장르, 다른 이야기 위주로 보게 된다"며 "재밌는 이야기가 될 거 같았다"면서 '사바하'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문제연구소 박목사(이정재 분)가 새로운 종교단체를 조사하던 중 실체를 알 수 없는 정비공 나한(박정민 분)과 16년 전 태어난 쌍둥이 자매(이재인 분)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검은사제들'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정재가 연기하는 박목사는 "세상에 이유 없는 돈도 없고, 이유 없는 종교도 없다"는 현실적인 종교인이다. 이정재는 강렬한 카리스마와 유머로 극을 이끌어 간다.

한편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