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2조213억원, 전년比 16% 하락
4분기 매출 4871억원, 영업익 380억원
신작 지연으로 실적 부진…올해 신작 본격 출시

넷마블(117,000 -2.09%)이 지난해 매출 2조213억원, 영업이익 2417억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1년새 16.6%, 52.6% 하락했다. 다만 2년 연속 연간매출 2조원을 달성하면서 가능성을 증명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4871억원, 380억원으로 나타났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9%, 전분기 대비 7.4% 줄었다.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59%, 전분기 대비 43.5% 줄었다.

4분기 매출 가운데 해외매출 비중은 68%(3327억원)를 기록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퓨쳐파이트,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쿠키잼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낸 덕분이다.

연간 기준으로 해외매출은 2016년 7573억원, 2017년 1조3181억원에 이어 2018년에도 전체 매출의 70%에 달하는 1조4117억원을 기록했다. 견조한 성장세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지난해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1년 이상 지연되면서 2018년도 연간 실적에 영향이 매우 컸다"며 "출시 지연된 기대작들이 올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출시를 예정하고 있어 올해는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