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2016년, 2018년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서유리 모습 . 2016년 갑상선 항진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그는 최근 합병증인 '안병증' 완치됐다고 밝혔다. /사진=한경DB

방송인 서유리가 성형 의혹에 대해 직접 말문을 열었다.

13일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관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면서 "제가 오래 앓아왔던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을 불과 얼마 전에 최종적으로 완치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여럿 올렸는데, 사진이 과도하게(?)잘 나오는 바람에 많은 분들께 성형의혹을 드린 게 아닌가 생각이 되어요. 카메라 짱"이라고 말했다.

서유리는 이어 "결론은 성형 안 했고요. 예전의 눈을 되찾았고, 저는 여전한 셀기꾼(셀카 사기꾼)이며, 다이어트는 계속 하고 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서유리 '안병증' 완치 성형의혹 해명 /사진=인스타그램

서유리는 2016년 성형 의혹이 불거지자 갑상선 항진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하면서 "약 때문에 부은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