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사고 과실비율에서 장기·자동차보험 등 손해보험 전반으로 확대
손해보험협회는 소비자 불편에 대한 신속한 해결을 위해 실질적인 상담을 제공하는 ‘손해보험 상담센터’를 14일부터 확대‧운영한다고 밝혔다.

손해보험 상담센터는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상담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현행 ‘자동차사고 과실비율’에 대한 ‘전문가 상담’을 장기‧자동차보험 등 손해보험 전반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협회는 공모를 통해 변호사, 손해사정사 등 보험종목별 전문 상담인원을 확충했다. ‘법률’ 및 ‘손해사정’ 분야에 대한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자문을 할 수 있도록 ‘손해보험 상담전문위원’을 선정했다. 상담전문위원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상담을 위해 무료로 상담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상담 채널을 기존 전화와 인터넷에서 전화·인터넷·모바일·방문 등으로 확대했다. 모바일 상담센터 운영을 통해 모바일 상에서 간편하게 상담을 신청하고, 답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손해보험 상담센터는 소비자의 궁금증 및 불만 사항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해소할 것”이라며 “향후 SNS 공식계정을 통해 소비자 소통강화 및 손해보험 관련 정보 제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