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시즌2 크랭크인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최초 한국 드라마 '킹덤'이 시즌2 제작에 돌입했다.

'킹덤' 측은 지난 8일 고사와 대본 리딩을 거쳐 12일 크랭크인 했다고 밝혔다.

고사 현장에는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와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 기존의 배우들은 물론 시즌 2부터 합류하게 된 박인제 감독과 배우 박병은, 김태훈이 함께해 뜨거운 열정과 에너지를 보여줬다.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큰 사랑을 받았던 시즌 1에 이어 시즌 2에서도 강렬한 활약을 예고하며 저마다 캐릭터와 하나 된 모습으로 리딩에 열정적으로 임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모두가 한마음으로 무사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내며 다시 한번 화이팅을 다졌다.

런칭과 동시에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화제의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 공개되며 한국에는 좀비 장르 흥행 열풍을, 해외에는 K-좀비, 갓 신드롬 등을 만들어낸 바 있다.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창 역을 맡은 주지훈은 "시즌 1의 감정을 시즌 2에서도 느끼게 될 것"이라며 "던져진 떡밥은 빈곳 없이 모조리 회수가 된다. 정말 김은희 작가님은 대단하다"라고 귀띔했다.

'킹덤' 시즌1은 현재 넷플릭스에서 시청 가능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