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매출 1271억원, 전년比 16%↑
4분기 매출 324억원, 영업손실 393억원

위메이드(41,500 +1.10%)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매출 1271억원, 영업손실 362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1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324억원, 영업손실 393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미르의 전설 IP(지식재산권) 사업 확장으로 매출은 증가했지만 라이센스 게임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 설정으로 인해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매출채권 일회성 대손충당금은 소송 등으로 인해 로열티 매출 회수가 되지 않은 것을 말한다. 위메이드는 적절한 법적 조치와 사업적 협상을 병행하고 있어 충분히 회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위메이드는 신작 모바일게임 미르4, 미르M, 미르W를 출시하고 '미르의 전설' IP 사업을 적극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이카루스 M의 일본 서비스를 시작으로 대만, 동남아, 중국 등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