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핵심기술, 차량 아닌 발전시스템에 응용
수소전기차 넥쏘 연료전지모듈 5개 연결, 비상발전 가동
공장 정전 시 비상전력 및 피크타임 보조전력
대량화로 신사업 모색

충주공장 수소비상발전시스템

"넥쏘에 탑재된 수소연료전지 5개를 나란히 연결했더니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이 됐다."

현대모비스(214,000 -1.83%)가 수소전기차에 적용된 수소연료전지모듈을 활용해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수소 발전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을 일괄 생산 중인 현대모비스의 기술력이 자동차 분야가 아닌 발전 시스템에 적용된 첫 사례다.

현대모비스는 13일 충북 충주의 수소연료전지 공장에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해 실제 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 수소 발전기는 앞으로 공장 정전 시 비상 전원 또는 계절별 전력 사용량에 맞춰 보조 전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수소차 부품을 만드는 공장을 움직이는데 필요한 전력을 수소에서 뽑아낸다는 이야기다.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은 현재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했다. 차량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나란히 병렬로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든 것. 이 발전량은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약 7% 수준으로 비상 시나 피크타임 시 대응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전기차의 연료전지모듈을 그대로 적용한 데다 발전기에 필요한 병렬 제어기, 열관리 시스템, 무정전 전원장치(UPS) 등도 별도 개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연료전지모듈의 수량을 필요에 따라 조절이 가능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건물의 크기에 맞춰 필요한 만큼 연료전지모듈을 연결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연료전지모듈을 구성하는 전 부품은 방폭 설계돼 있을뿐 아니라 수소 자동 감지 및 외부 배기 시스템 등이 작동, 안전 측면에서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 시스템은 높은 에너지 효율과 무공해, 저소음 등이 강점이다. 갈수록 수소 에너지 사용이 활성화되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충주공장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 거점에도 수소 발전시스템을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안병기 전동화사업부장은 "충주공장 수소발전시스템은 수소 사회를 구현하는 첫 걸음"이라며 "차량용이지만 수소 열차나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접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에서도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이 소개된 바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충북 충주의 친환경차 부품단지 내 수소연료전지 제 2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 3000대 규모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력은 2022년께 약 13배 수준인 4만대를 넘어선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