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의 백수일기', 구혜선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까지
구혜선 "나의 시간이 또 다른 휴식이 되길"

구혜선/사진='구혜선의 백수일기'

구혜선이 유튜버로 도전장을 냈다.

배우 구혜선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하는 '구혜선의 백수일기'가 유튜브 채널 '치비티비(CHIBi TV)'를 통해 지난 12일 첫 선을 보였다.

'구혜선의 백수일기'는 '연예인도 프리랜서다'는 시선으로, 한동안 공백기를 보내고 있는 구혜선의 백수 생활을 담은 유쾌한 감성 다큐멘터리다. 우리에게 익숙한 배우 구혜선의 모습이 아닌, 평범한 인간 구혜선의 모습을 보여준다.

'구혜선의 백수일기'는 총 6회로 방영될 예정이다. 바쁘게 작품 촬영 중인 남편안재현의 빈자리를 경기도 양평에 최근 설치한 작업실에서 여섯 반려동물들과 함께 겨울을 보내는 일상적인 모습을 기록했다. 구혜선은 반려동물들과 함께 빈둥거리다 비빔면을 끓여 끼니를 때우고, 가구를 조립하느라 애를 먹는 등 배우이자 누군가의 아내가 아닌 인간적인 모습을 가감없이 공개한다.

구혜선은 "백수 일기를 통해 저의 일상을 여러분께 보여드리게 됐는데 기대가 되면서 한편으론 어떻게 보여질까 궁금하기도 하다.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나의 시간들이 여러분의 또 다른 휴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치비티비는 최근 JTBC '스카이캐슬'을 제작한 HB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최신 라이프 스타일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로, 패션 · 뷰티 · 라이프스타일 · 푸드 등의 다양한 주제를 그들만의 감성으로 풀어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