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올리브영은 발렌타인데이(2월14일)를 앞둔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남성 향수의 매출이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발렌타인데이에는 '향수' 선물이 대세인 점을 반영하면서도 작은 사치를 추구하는 '스몰 럭셔리'가 소비 스타일로 자리매김하면서 향수 열풍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올리브영은 합리적인 가격대의 캐주얼 향수뿐 아니라 해외 명품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딴 엔트리 프리미엄 향수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백화점과 면세점을 잇는 향수 주요 구매 채널로 떠오르고 있다. 판매하는 향수 브랜드만 60여개가 넘는다.

특히 올 발렌타인데이에는 기존 강자인 '캐주얼 향수'가 아닌 이른바 '엔트리 프리미엄' 향수가 인기를 끌고 있다.

몽블랑, 구찌, 메르세데스 벤츠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브랜드 제품의 매출이 전년비 300% 가까이 급증했다. 파코라반 원밀리언, 캘빈클라인 원 골드 등 고급스러운 패키지를 입은 제품들도 매출이 150% 늘었다.

용량에 있어서는 소용량 제품 판매가 두드러진다. 50mL 이하의 소용량 향수 매출이 전체 매출의 6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 미니 향수나 공병, 보조배터리 등을 포함한 기획세트 역시 크게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해 발렌타인데이 향수 선물로는 '엔트리 프리미엄' 브랜드이면서 '소용량' 기획세트 제품에 지갑을 여는 이중적 소비 성향이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