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감이 높아지고 미 정부 부분폐쇄(셧다운) 재발 우려가 줄어들면서 큰 폭으로 올랐다.

현지시간 12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9% 뛴 2만5425.76,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29% 상승한 2744.73, 나스닥 지수는 1.46% 오른 7414.62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에 근접하고 있다는 낙관적 언급이 이어진 데다 셧다운 재발 방지를 위한 예산안도 잠정 합의를 이끌어낸 영향이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조만간 만나길 원한다"며 양측이 협상 타결에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오는 3월1일로 설정된 양측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다소 연장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셧다운 재발 우려가 경감된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미 공화당과 민주당은 전날 저녁 셧다운 재발을 방지할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 남부 국경에 '인공 장애물'(국경장벽)을 설치하는 비용 약 14억달러가 반영됐다고 외신이 전했다. 당초 요구한 57억달러엔 크게 못 미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셧다운이 발생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다.

종목별로는 무역 협상에 민감한 보잉이 1.7%, 캐터필러가 2.9% 각각 올랐으며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2.25%, 기술주도 1.3%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노동부는 12월 채용공고가 사상 최고치인 734만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전미자영업연맹은 1월 소기업 낙관지수를 전월(104.4)보다 내린 101.2로 발표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지표를 보면 전반적으로 미국 경제는 강하다고 평가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진행 상황에 집중하는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