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은 13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지난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997억원, 1126억원을 기록하면서 추정치를 소폭 하회하는 실적을 거뒀지만 리니지M의 견조한 실적이 증명됐다"며 목표주가 60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김학준 연구원은 "리니지M은 업데이트/연말 효과로 3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일평균 24억원 수준)를 기록했다"며 "PC게임들은 리니지2만 신규클래식서버에 따른 트
래픽 증가로 매출 반등에 성공했고 나머지 PC게임들은 프로모션으로 매출 감소를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리니지2M을 비롯한 신작일정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리니지2M의 출시 일정이 다소 지연될 가능성이 존재해 단기적으로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도 했다. 다만 리니지M의 매출 안정성이 상상 이상인 만큼 큰 우려를 가질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상반기 중 리마스터 출시에 따른 매출상승 효과, 리니지M의 타지역 출시 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리니지2M이 다소 지연되더라도 매출은 점진적으로 상승하는 추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