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은 최근 마케팅 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탁진희 마케팅본부장을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탁 본부장은 1998년 삼성물산을 시작으로 CJ홈쇼핑(현 CJ오쇼핑)과 CJ제일제당 등에서 마케팅과 온라인 사업을 경험한 전문가다. CJ홈쇼핑의 ‘CJ몰’ 도입 및 온라인 매출 1조원 돌파, CJ그룹 멤버십 ‘CJ ONE’ 기획, CJ오쇼핑 뷰티 온라인 사업 총괄 등의 업무를 맡았다. 홈쇼핑업계에 보편화된 미리 주문, 방송 알리미, V(비디오)커머스 도입 등을 통해 멀티채널 마케팅 트렌드를 선도했다는 평가다.

. 본부장급 간부로는 공영홈쇼핑에서 최초로, TV, 온라인 상품을 총괄하며 마케팅 본부를 진두 지휘한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제품 기획부터 소비자 분석을 통한 제품 개발까지 폭넓은 마케팅 경험이 중소기업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 개국 이래 사용해 온 채널명 ‘아임쇼핑’을 지난해 11월부터 ‘공영쇼핑’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브랜드 디자인을 선보였다. 동시에 조직 개편을 통해 마케팅본부를 독립 조직으로 두고 중소기업과 농축수산물의 마케팅 역량 지원에도 힘을 싣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